새 블로그

여태 블로그를 두 番 運營했다。

高等學校 卒業 直前에 열었던 첫 블로그는 3年쯤 運營하며 글을 百篇 넘게 썼다。처음에는 Typo1라는 소프트웨어로 만들다가 몇 個月 뒤 WordPress로 移轉했다。

두番째 블로그는 2010年에 始作해서 7年 동안 글을 約 200篇 넘게 썼다。처음에는 Tumblr로 열었지만 나중에는 靜的 블로그 生成機—소프트웨어 엔지니어라면 많이들 한番쯤 만들어 본다는—를 써서 GitHub Pages로 옮겼다。

2017年을 마지막으로 한동안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았다。글을 안 쓰다보니 쓰고 싶은 글도 漸漸 사라졌고、글을 어떻게 써야 할 지 막막해졌다。그래서 讀後感이라도 쓰자고 다짐한 게 지난해 봄이다。讀後感을 써 보니 다시 블로그도 하고 싶어졌는데、있던 블로그는 어쩐지 먼지가 쌓인 느낌이 들고 손이 안 갔다。예전에 썼던 글도 마음에 안 드는 게 많았다。여러 생각이 크게 바뀌었기 때문에、글을 조금 손보는 걸로는 性에 차지 않았다。

實은 파일 하나짜리 Python 스크립트로 直接 만들었던 靜的 블로그 生成機도 영 마음에 안 들던 참이었다。한便、그 사이 나는 거의 모든 私的 記錄에 國漢文을 쓰게 되었고、블로그도 적어도 原稿만은 國漢文으로 적고 싶었다。마침 國漢文으로 原稿를 쓰면 한글 專用으로 出版할 수 있게 도와주는 소프트웨어인 선비도 만들어 뒀었다。그래서 그냥 세番째 블로그를 새로 만들기로 했다。2

처음에는 GitHub Pages에서 아무 設置 없이 쓸 수 있는 Jekyll로 블로그를 만들기 始作했다。그렇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런 構成으로는 선비를 活用하기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다。그밖에 다른 靜的 블로그 生成機들을 써보느라 한두 달을 보냈던 것 같다。서베이 끝에 깨달은 것은、내가 바라는 要求事項의 많은 것들이 그다지 合理的이지 않기에 一般的으로는 要求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21世紀 韓國、어느 누가 國漢文으로 原稿를 쓰고 또 그걸 다시 한글 專用으로 出版하고 싶어할까。

結局 이런저런 핑계로 또다시 直指라는 靜的 블로그 生成機를 만들게 됐다。새로운 플랫폼도 배울 兼 Deno를 썼는데、꽤 마음에 들어서 앞으로 Python 代身 Deno를 많이 活用하려고 한다。다 만들고 보니 亦是나 벌써부터 마음에 안 들어서 큰일이지만、그래도 블로그를 2021年이 가기 前에는 始作하자고 마음을 다잡았다。

아무튼 모처럼 블로그를 새로 만들었으니 이제 글도 다시 꾸준히 써보려고 한다。


  1. 當時 流行하던 Ruby on Rails로 만들어진 블로깅 소프트웨어。이제는 Publify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2. 블로그를 세 次例나 옮겨다녔지만 퍼머링크는 維持하려 努力했다。첫 블로그도 두番째 블로그도 업데이트만 멈출 뿐 아카이브로는 남기려고 한다。↩︎